주윤식후보 선거로고송 화제... 알고 보니 별량출신 가수

순천출신 가수 단야씨 섭외, 선거로고송도 지역사람 선정해 알려야

정중훈 기자 승인 2021.04.03 16:12 의견 0

[한국다중뉴스 = 정중훈 기자]

선거가 본격 시작되면서 유세차에서 흘러나온 로고송이 흥겹다.

“윤식아 우리 이제(6번) 순천서 살자(주윤식), 사람 사는(6번) 냄새가 물신 나는 곳(주윤식), 오손도손 아기자기(6번) 얼마나 좋아, 눈치 보고 욕먹는 일(6번) 여긴 없잖아 (기호6번 주윤식) ~~”

▲ <사진설명> 가수 단야 프로필 사진


4.7보궐선거 전남도의원 순천1선거구에 출마한 주윤식 후보가 선거 과정에서 사용하고 있는 선거 로고송이 화제가 되고 있다.

주 후보의 로고송은 순천시 별량면 동송리 원창 출신 가수 단야(70년생)씨가 부른 ‘여기서 살자’라는 노래를 선곡했으며, 노랫말 개사는 단야의 친구인 별량 ‘짱뚱어마을’ 이도연 대표가 선거 로고송에 맞게 작업했다.

이 노래는 ‘2013년 대한민국 창작 향토가요제 대상’을 수상한 곡으로, 가수 단야씨는 작사와 작곡을 겸비할 정도로 음악적 실력이 뛰어난 실력파로 알려지고 있다.

가수 단야가 직접 부른 이 로고송은 일단 한 번 노래를 들으면 어깨가 절로 들썩이고, 금방 흥에 젖는 묘한 선율을 느낄 수 있어 선거에서 시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특히 선거구 10곳의 면, 동 단위의 지명이 개사에 들어간 부분이 이색적이다. 단야씨는 2011년 제12회 대한민국문화예술대상 신인가수상 수상, 국제아트페어 홍보대사, UN 사무국 한반도유치 홍보대사를 맡고 있다.

한편, 주윤식 후보는 “지역 출신의 가수가 있다는 말을 듣고 바로 로고송을 선택했다”며, “가수 단야씨도 주윤식도 하는 일이 순천시민과 국민들에게 흥겨운 정치와 노래로 보답하자”고 소망했다.

저작권자 ⓒ 한국다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