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민간 기부 이어져

양희성 기자 승인 2020.03.16 09:03 의견 0

구례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민간 기부 이어져
구례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민간 기부 이어져

전남 구례군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민간의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구례군 산동면 계천교회에서는 취약계층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손소독제 1,000개를 전달했다.

이 손소독제는 노인의료복지시설과 중증장애인에게 전달했다.

선별진료소 운영과 방역 활동 등 24시간 비상근무를 하는 보건의료원 공무원을 응원하는 군민들의 격려도 이어지고 있다.

구례읍 생명의 빛 교회에서는 일요일 점심식사를 제공하고 있으며 구례 4無 건강빵으로 유명한 목월빵집에서는 구례군 보건의료원에 빵 80인분, 대구의료원 대외협력팀에 150인분 등 100만원 상당의 간식을 전달하며 노고를 위로했다.

구례축협에서는 방역용 수동분사기 210개를 지난 28일 기증했다.

분사기는 경로당, 복지관, 어린이집 등 다중이용시설에 배부되어 방역소독을 실시하는데 활용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힘든 시기지만 민간의 위로와 응원이 위기를 이겨낼 수 있는 큰 원동력이 되고 있다”며 “군민들이 일상생활의 불편함을 겪고 있음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신 것에 감사드리며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한국다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