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석 순천시장 신년사, “새로운 순천의 변화, 시민 삶 속에서 느끼는 2019년 만들겠다”

양희성
2018-12-28

허석 순천시장은 기해년 신년사에서 “2019년은 시민의 삶 속에서 새로운 순천을 실감하는 해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한 순천시는 시승격 70주년을 맞는 해인만큼 ‘순천방문의 해’ 추진과 ‘순천시청 신청사 건립’에 주력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


2일 시무식에서 밝힌 신년사에서 “공직사회는 더욱 활력 있게, 지역사회는 더욱 살만하게 순천시정은 변화와 혁신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공직자들에게는 “새로운 순천이라는 시정목표를 향해 오로지 시민의 삶과 도시의 미래를 위해 통 크게 협업하는 조직으로 거듭나 줄 것”을 당부했다.


허 시장은 “새로운 순천의 변화를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첫 째, 시민이 함께 잘사는 순천”이라고 강조했다. 협동조합이나 마을기업 등 바닥경제를 다지고 청년들의 창업을 지원할 수 있는 창업보육센터 건립을 가시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둘째는 함께 잘살기 위해서 더 많은 사람에게 투자하는 교육도시 순천을 만들겠습니다. 셋째는 농사짓는 사람이 만족하는 농정혁신을 이루겠습니다. 넷째, 숲과 나무로 사람이 가장 숨쉬기 좋은 순천을 만들겠습니다. 다섯째,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 생태 문화도시 순천을 만들겠습니다. 여섯째, 누구나 누리는 차별 없는 복지 순천을 만들겠습니다.”라고 새해 포부를 밝혔다.


더불어 “평화와 통일의 시대를 먼저 열어가는 도시가 한반도의 중심, 아시아와 세계의 중심이 될 것이며, 공존과 포용의 도시 순천이 그 문을 먼저 열어가겠다”고, 북한 순천 등과의 남북교류 의지도 피력했다.


마지막으로 “시민 여러분! 새로운 순천과 시민을 위해 나섰던 첫 마음 항상 잊지 않고 모두를 위한 포용도시, 순천을 시민과 함께 만들어 가겠습니다. 저와 2천여 공직자는 시민 여러분의 일상이 더 행복해지는 2019년을 위해 더욱 열심히 일하겠습니다.”라고 신년사를 마무리했다.


0 1
누구나 누리는 차별없는 복지정책...!!! 정정당당하게 하면 낙방해도 후회없고 서럽지도 아니할진데..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