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대, 지역민과 함께하는 향림대동제 개최

[한국다중뉴스 = 조아라 시민기자] 

순천대학교(총장 고영진)는 오는 9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3일간 순천대학교 일원에서 지역민과 함께하는 2019 향림 대동제, ‘Bloomy 개화제! (꽃이 만발한/젊음의 미와 활력이 넘치는)’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9 순천 방문의 해’를 맞아 지역과 함께하는 축제, 지역민 참여를 통해 문화 활동을 공유하는 축제를 표방하며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각종 체험 프로그램과 생동감 넘치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한다.


이번 축제는 순천시 3대 시민운동 중 하나인 ‘순천방문의 해 붐-up 운동’과 연계된 [순천그리기]와 [우리 동네 풋살대회], [추억쌓기 포토존], [순천노래자랑] 등 지역 홍보 프로그램과 건전한 도시문화 형성에 기여할 프로그램 등 지역과 대학이 상생하는 다양한 내용이 준비돼 주목받고 있다.


또한, 순천대 정문에 위치한 열린광장에서는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고고장’ 운영을 통해 지역민과 함께 어우러지는 축제 마당이 펼쳐질 예정이다. 


축제의 부대행사로는 ‘사회인식개선 프로그램’, ‘상담의 날 행사’, ‘일자리 지원센터’ 부스 운영 등 청년들이 관심 가질 다채로운 행사도 진행된다.


축제를 준비한 학생회 관계자는 “단순히 술 마시며 유흥만 즐기는 축제가 아닌 참가자가 능동적으로 참여하며 자신만의 추억을 만드는 축제가 되도록 프로그램을 기획했다”며 지역민들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3 0

많이 읽은 기사